공지사항

(주)감성텍스 김동암 회장 “정직과 신뢰로 일궈온 외길 인생”

뉴스
작성일
2015-08-31 06:02
1969년 국내에 처음으로 스타킹이 들어오기 시작한 그 현장에서 한 달에 3600원의 월급을 받으며 잔무를 맡았던 스무 살 앳된 청년이 있었다. 그는 긴 시간 동안 오로지 스타킹 전문 업체에서 기술력을 익혔고 1985년 본인의 회사를 창업하게 된다. 그리고 2009년 다시 법인회사를 설립하는 등 업계에서 인정받는 중소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. 그 주인공이 바로 (주)감성텍스 김동암 회장(65)이다............

기사더보기